• UPDATE : 2018.12.19 수 10:42
상단여백
HOME Enjoy 공연 클래식
친절한 해설이 함께하는 앙상블 같음의 ‘바로크와 모던’, 예술의전당서 열려

   
 

클래식 음악에 친절한 해설을 더해 대중의 눈높이를 맞혀 재미와 감동을 선사하는 무대가 펼쳐진다. 

18일 앙상블 같음 제4회 정기연주회가 ‘친절한 해설음악회II - 바로크와 모던’이라는 부제로 예술의전당 IBK챔버홀에서 열린다. 

이번 공연은 지휘자 최현이가 정상급 연주자들이 모여 창단한 앙상블 <같음>의 지휘를 맡는다. 

단장인 베이시스트 김석민이 이끄는 앙상블 <같음>은 매 연주마다 바로크, 모던 등 새로운 레퍼토리를 연주하며 신진 작곡가들의 주옥같은 작품들을 무대에 선보이고 다양한 기획력으로 클래식 대중화에 앞장서고 있다. 

바로크 시대의 대표적인 작곡가 바흐의 <오보에와 바이올린을 위한 협주곡 d단조 BWV 1060R> 작품을 오보에 고민식과 바이올린 백라정이 협연 무대로 열어 다양한 장르의 음악을 다수 작곡한 작곡가 젠킨스의 대표적인 작품 <팔라디오(PALLADIO Concerto grosso for String Orchestra)>를 소개한다. 

2부 무대는 농부들의 춤이 묘사된 바르톡의 <루마니안 민속무곡(Rumanian Folk Dances)> 작품과 낭만적이면서 절묘한 리듬감을 지닌 코플랜드의 <애팔래치아의 봄 모음곡(Appalachian Spring Suite)>을 콘서트가이드 조은나와 함께 꾸며나간다. 

이 공연은 앙상블 같음이 주최하여 더블유씨엔이 주관, 안효성현악실이 후원한다. 공연티켓은 R석 30,000원, S석 20,000원으로 대학생까지는 50% 할인된 가격으로 인터파크에서 예매할 수 있다. 공연에 대한 문의는 더블유씨엔으로 하면 된다.

이지순 기자  sunjin012@ctmagazine.kr

<저작권자 © 컬쳐매거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지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