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5.22 수 17:38
상단여백
HOME Enjoy 공연 클래식
가을의 아름다움, 음악으로 만나다대구시립소년소녀합창단 제120회 정기연주회

 

대구시립소년소녀합창단

대구시립소년소녀합창단 제120회 정기연주회가 17일(토) 오후 7시 30분 대구오페라하우스에서 펼쳐진다. 이번 연주회는 '어느 가을의 만남(A Beautiful Day in Autumn)'이라는 제목으로 무대를 꾸밀 예정이다.

이번 정기연주회의 첫 번째 무대에서는 ‘작은 방울’ 이라는 뜻을 가진 'Tintinnabulum'과 ‘새롭게 시작하는 노래’ 라는 의미의 'Cantus Iteratus' 에 이어 광고음악으로 친숙한 'Adiemus'를 잇따라 들려준다. 첫 무대의 세 곡은 영국 작곡가 칼 젠킨스의 <Song of Sanctuary>에 수록되어 있다.

두 번째 무대는 온 누리에 평화를 기원하는 노래들로 꾸며진다. 첫 곡은 'Cries from the Distant World'(먼 나라에서 들려오는 슬픔들)로 싱가폴의 작곡가 Dauris Lim 이 대구시립소년소녀합창단에 선물한 곡이다. 이 세상에 슬픈 소식들이 없기를 바라는 마음으로 작곡되었다. 두 번째 곡은 뉴질랜드 마오리족의 언어로 평화를 기원하는 'Kia Hora Te Marino'(온 누르에 평화가 가득하기를)를 연주하며, 이어서 4명의 퍼커션과 함께 하는 현대합창곡 'Gaudete'(기뻐하라)를 들려준다. 

세 번째 무대는 아름다운 가을을 표현한 무대다. 이현철 작곡의 '어느 가을의 만남'을 첫 곡으로, KBS 창작동요 대상 곡 '내 손은 바람을 그려요'를 여성 3부로 편곡해 연주한다. 이어 'Nella Fantasia & 아름다운세상'을 안무와 함께 연주하며 세 번째 무대의 막을 내린다.

마지막 무대의 첫 곡은 스윙리듬이 돋보이는 'This Little Light of Mine'을 연주하고 두 번째 곡으로 재즈스타일의 'Kentucky Jazz Jam'을 연주한다. 그리고 발랄한 안무가 더해진 김광석의 곡 '일어나'를 마지막 곡으로 연주하며 화려한 무대의 막을 내린다. 특별출연으로 파워풀하고 섬세한 재즈보컬리스트 정은주의 연주로 깊어진 가을의 향기를 느낄 수 있는 무대를 선사할 예정이다.

권유진 예술감독 겸 상임지휘자는 “이번 대구시립소년소녀합창단의 정기연주회는 평화로운 가을의 모습처럼 들으시는 관객여러분의 마음에도 평화와 여유의 시간이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5세 이상 관람가. A석 3천원, B석 2천원. 문의 053)606-6311/6314/6348. 

이지순 기자  sunjin012@ctmagazine.kr

<저작권자 © 컬쳐매거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지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