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8.12.19 수 10:42
상단여백
HOME Enjoy 공연 클래식
마시모 자네티 지휘, 최예은 협연대구시립교향악단 <비르투오소 시리즈 III>
대구시립교향악단 비르투오소 시리즈III의 지휘봉을 잡을 지휘자 마시모 자네티. ⓒHyperactiveStudios

'2018 월드오케스트라시리즈'에서 만날 대구시립교향악단(이하 대구시향) <비르투오소 시리즈 III>가 오는 11월 30일(금) 오후 7시 30분 대구콘서트하우스 그랜드홀에서 개최된다. 세계 정상급 지휘자와 명연주자가 함께해 뜨거운 호응을 얻었던 ‘비르투오소 시리즈’의 올해 마지막 무대이다.

지휘는 최근 유럽 무대에서 최고의 전성기를 보내며 최정상의 오케스트라 및 오페라단을 지휘해온 마시모 자네티가 맡고, 협연자로는 다채로운 음색과 서정적인 표현력, 인상적인 기교로 전 세계 클래식 관객과 언론을 사로잡은 바이올리니스트 최예은이 무대를 꾸민다. 레퍼토리는 프로코피예프 '교향곡 제1번'과 '바이올린 협주곡 제1번', 그리고 브람스의 '교향곡 제1번'이다. 프로코피예프와 브람스 두 작곡가의 넘버원 작품들로 진한 감동을 전하는 것이다.
    
유연하면서도 청중의 가슴을 찌르는 불같은 지휘를 선보이는 이탈리아 출신 지휘자 마시모 자네티는 세계적 오페라 하우스 및 콘서트홀에서 활약하며 명성을 쌓아가고 있다. 드레스덴 젬퍼오퍼, 베를린 슈타츠오퍼 등 세계 유명 오페라극장에서 수많은 오페라를 공연해 왔다. 오케스트라 지휘자로도 명성이 높은 그는 베를린콘체르트하우스오케스트라, 밤베르크심포니, 바이마르 슈타츠카펠레, 북독일방송교향악단, 라디오프랑스필하모닉, 중국필하모닉 등을 지휘했으며, 지난 9월 경기필하모닉오케스트라의 상임지휘자로 취임했다.

바이올리니스트 최예은. =대구시립교향악단 제공

이날 협연을 펼칠 바이올리니스트 최예은은 바이올린 거장 안네 소피 무터로부터 전폭적인 지원을 받고 있는 클래식계의 세계적 스타이다. 독일 뮌헨국립음악대학교를 졸업한 그녀는 세계 유수의 오케스트라와 협연했으며, 2007년 미국교향악단연맹으로부터 ‘라이징 스타’로 선정됐고, 2013년에는 한국인 최초로 유럽문화상에서 수여하는 ‘영 아티스트상’을 받았다. ‘무터 비르투오지’와 함께 투어연주를 진행해오고 있으며, 현재 뮌헨을 근거지로 활발히 활동 중이다.

이번 연주회는 ‘고전 교향곡’이라고 이름 붙여진 프로코피예프의 '교향곡 제1번'으로 막을 올린다. 러시아 혁명과 함께 제1차 세계대전이 발발한 격동의 시기였던 1917년 징집에서 제외된 프로코피예프는 한적한 시골마을에서 이 곡을 완성했다. 4악장으로 구성된 소규모 편성의 15분 남짓한 짧은 곡이지만, 하이든의 고전적 음악어법과 관현악법을 바탕으로 ‘고전’이라는 표제에 충실하게 명확하고 간결한 형식미를 뽐낸다.  또 모차르트를 연상시키는 경쾌한 분위기와 우아한 선율이 매력적이다.

이어서 바이올리니스트 최예은과 함께 프로코피예프의 '바이올린 협주곡 제1번'을 연주한다. 프로코피예프의 창작 초기 작품 중 서정성이 가장 풍부한 곡으로 평가받고 있는데, 총 3악장으로 이루어져 있다. 특히 강렬한 색채감을 지닌 독주 바이올린은 관현악과 절묘한 조화를 이루며 곡 전체를 주도적으로 이끌어나간다.

마지막으로 브람스의 '교향곡 제1번'을 들려준다. 브람스의 첫 교향곡인 이 작품은 그가 20대 청년기부터 쓰기 시작해 40대 중년이 되어서야 완성했을 정도로 심혈을 기울인 역작이다. 첫 교향곡에 이렇듯 오랜 시간이 걸린 데에는 브람스의 신중하고 꼼꼼했던 성격 탓도 있겠지만, 베토벤이라는 거장의 작품에 버금가도록 곡의 완성도를 높이고자 했던 브람스의 의지를 엿볼 수 있다. 브람스의 다른 작품들처럼 이 교향곡도 쓸쓸하고 우수에 찬 아름다운 선율이 인상적이다.

지휘자 마시모 자네티는 “대구 시민들이 예술에 조예가 깊고, 클래식에 남다른 애정을 갖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 특히 시민들에게 큰 사랑을 받고 있는 대구시향과 함께 관객들의 기대에 부응하는 좋은 연주를 선보이고 싶다.”고 말했다. 일반 R석 3만원, S석 1만 6천원, H석 1만원, 학생석 5천원. 문의 053)250-1475. 대구시립교향악단

이지순 기자  sunjin012@ctmagazine.kr

<저작권자 © 컬쳐매거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지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