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5.22 수 17:38
상단여백
HOME Read 문학 책/문단
이승우 동리문학상&문태준 목월문학상이승우 소설 '모르는 사람들', 문태준 시집 '내가 사모하는 일에 무슨 끝이 있나요'

 

올해 동리문학상을 수상한 소설가 이승우(좌)와 목월문학상을 수상한 시인 문태준(우). =동리목월기념사업회 제공

(사)동리목월기념사업회는 올해 동리문학상에 소설가 이승우 씨의 소설 '모르는 사람들'(문학동네, 2017)을, 목월문학상은 시인 문태준 씨의 시집 '내가 사모하는 일에 무슨 끝이 있나요'(문학동네, 2018)를 각각 선정했다고 22일 밝혔다.

동리문학상 심사위원단(위원장 전상국)은 이승우 작가의 수상작 '모르는 사람들'은 한층 우연해진 방식으로 생의 원리를 드러내는 작품이라고 평했다. 작가의 더욱 원숙해진 솜씨를 확인할 수 있다는 평가다. 

문태준 시인에 대해 등단 이후 25년의 시력을 쌓아왔다. 목월문학상 심사위원단(위원장 정호승)은 문 시인이 이번 시집에서 존재자들의 깊고 애잔한 삶 속에서 그들이 서로 말 건네고 바라보는 존재 방식을 섬세하게 노래했다고 평했다. 시상식은 내달 7일 오후 5시 경주 더 케이 호텔에서 열린다.

황선미 기자  sunmi@ctmagazine.kr

<저작권자 © 컬쳐매거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