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1.6 일 18:12
상단여백
HOME Enjoy 공연 클래식
전혀 다른 ‘라 트라비아타’미술관 전시실을 무대, 전시작품을 배경으로 하는 신개념 오페라
대구문화예술회관에서는 조형작가 차계남의 작품을 배경으로 한 오페라 '라 트라비아타'를 총 5회에 걸쳐 무대에 올린다. =대구문화예술회관 제공

대구문화예술회관은 12월 20일(목)부터 22일(토), 그리고 28일(금)과 29일(토) 평일 오후 8시, 주말 오후 5시에 '움직이는 미술관오페라 <라 트라비아타>'를 대구문화예술회관 미술관 1~5실에서 개최한다.

이번 공연은  올해 5월과 7월에 열렸던 '미술관으로 간 음악회'를 잇는 세 번째 프로그램으로, 움직이는 미술관이라는 독특한 콘셉트로 블랙&화이트의 모던한 무대를 만들어 오페라를 진행한다. 

전시관이 문을 닫는 늦은 저녁, 미술품을 무대 삼아 펼쳐지는 아름다운 오페라 <라 트라비아타>는 미술관 로비나 야외 광장에서 펼쳐지던 기존 공연 형태와는 다르게 전시장 안으로 들어가 미술과 오페라, 두 가지 세계를 동시에 감상한다는 점에서 이색적이다.

지역의 클래식음악 및 미술 애호가들 선착순 80명만을 대상으로  진행 되며 공연 종료 뒤에는 로비에서 무료로 제공하는 간단한 음료와 함께 연주자 및 큐레이터에게 음악과 미술작품에 대한 궁금한 점을 자유롭게 이야기 할 수 있는 시간도 마련된다.  

5일 동안 열리는 이번 오페라에서는 미술관 1층의 5개 전시실 전관을 무대로 사용한다. 각 전시실마다 테마를 정해 1막(White), 2막 1장(Withe&Black), 2막 2장(Grey), 3막(Black)으로 구성해 관객들은 막과 막 사이를 직접 이동하면서 공연을 감상할 수 있도록 꾸몄다. 특정한 시대적 배경을 설정하지 않고, 과거나 현재, 또한 미래의 어느 시점의 우리 주변에서 일어날 수 있는 '사랑'이라는 보편적인 이야기를 다룬다. 지금까지 오페라 <라 트라비아타>는 화려한 장식의 무대가 주를 이뤘다면, 이번 작품에서는 흑백의 대조와 수직 형태로 이루어진 차계남 작가의 작품과 더불어 단순하고도 사색적인 오페라로 구현되어 전혀 색다른 오페라 ‘라 트라비아타’를 만날 수 있다.

공연은 조형작가 차계남의 작품을 배경으로 소프라노 배혜리ㆍ이주희, 테너 신현욱ㆍ노성훈, 바리톤 제상철ㆍ김만수, 메조 소프라노 백민아ㆍ구은정, 그 밖에 8명의 성악가들이 출연한다. 전체 구성은 오페라 연출가 유철우가 맡는다.  

대구문화예술회관 최현묵 관장은 "기존의 딱딱한 오페라 감상 방식에서 벗어나 전시장에서 변신한 오페라 무대를 직접 다니며 주인공의 심리를 각각의 예술 작품으로 경험해 볼 수 있을 무대"라며 "미술관이라는 공간의 가능성과 공연 예술의 새로운 패러다임을 느껴보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전석3만원. 1회당 선착순 80명. 만 15세이상 관람가. 053)606-6135. 

이지순 기자  sunjin012@ctmagazine.kr

<저작권자 © 컬쳐매거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지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