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1.6 일 18:12
상단여백
HOME Move 떠나자 여행
논산에 외국인 몰려온다드라마 '미스터 선샤인' 인기에 한류 급상승
'미스터 선샤인' 드라마 OST를 부른 가수 황치열씨가 중국 관광객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한국관광공사 제공

한국관광공사는 지난 15일 충남 논산시 건양대 콘서트홀에서 드라마 미스터선샤인을 주제로 한류 이벤트 ‘선샤인앤러브(Sunshine&Love) 토크 콘서트’를 개최했다.

중국, 동남아 관광객 등 800여 명이 관람하는 이번 행사에는 드라마 미스터션샤인에서 열연한 배우 김민정과 드라마 OST를  부른 가수 황치열이 출연했다. 드라마 촬영 에피소드가 소개되고 외국인 관광객과 함께 하는 퀴즈, 스타 애장품 증정 등 다채로운 이벤트도 열렸다.

외국인 관광객 중 200여 명은 공사가 기획한 KTX ‘선샤인트레인’(용산-논산구간)을 타고 논산으로 이동하며, 열차 내에서는 드라마 미스터션샤인 주요 장면이 방영됐다. 이들은 논산 도착 후 드라마 촬영지인 선샤인스튜디오를 방문해 드라마의 감동을 다시 체험한 후 콘서트를 관람했다.

중국, 동남아 관광객들이 KTX ‘선샤인트레인’(용산-논산구간)을 타고 논산으로 이동하기 전 역사에서 단체 기념촬영하고 있다. =한국관광공사 제공

공사는 드라마 미스터션샤인에 등장하는 아름다운 국내 지방 관광지를 상품화하기 위해 중국, 홍콩, 말레이시아, 태국 등의 주요여행사 관계자 12명을 초청했다. 이들은 12일부터 4박5일간의 일정으로 드라마 주요 촬영지인 안동, 논산, 합천, 전주 등을 둘러보고 내년부터 드라마 촬영지를 방문하는 방한상품을 출시할 예정이다.

김영희 한국관광공사 한류관광팀장은 “논산은 이제 입영의 슬픔을 간직 한 곳이기 보다는 한류와 접목된 새로운 설렘이 있는 곳으로 내외국인에게 각인 될 것” 이라며 “앞으로 지역 방문 상품개발을 확대하고 다양한 한류이벤트를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임혁진 기자  news@ctmagazine.kr

<저작권자 © 컬쳐매거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