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5.22 수 17:38
상단여백
HOME Enjoy 공연 클래식
오페라 콘체르탄테 '반크 반'한ㆍ헝 수교 30주년 기념, 헝가리 국민오페라
헝가리 국민오페라로 불리는 창작오페라 '반크 반'. =대구오페라하우스 제공

(재)대구오페라하우스가 오는 17일 오후 7시 헝가리 국민오페라 '반크 반'을 한국 최초로 무대에 올린다. 한국과 헝가리의 수교30주년을 기념하는 첫 공식행사이자 헝가리 국립오페라극장과의 상호 교류로 진행되는 공연이다. 이번 공연은 헝가리 현지의 실력파 주역과 오케스트라, 합창단을 초청해 오페라 콘체르탄테 형식으로 꾸며진다. 

'반크 반'은 헝가리 국민음악의 아버지로 불리우는 작곡가 에르켈 페렌츠(Erkel Ferenc)가 작곡한 헝가리 창작 오페라다. 헝가리 민족극으로 잘 알려진 요제프 커토너(József Katona)의 희곡 '반크 반'을 바탕으로 베니 에그레시(Béni Egressy)가 대본을 썼다. 

'반크 반'의 줄거리는 13세기 헝가리의 반크 장군이 왕비를 시해했던 실제 역사적 사건을 중심으로 구성된다. 희곡을 시작으로 다양한 형식의 예술작품으로 재탄생하며 범국민적인 사랑을 받아왔다. 특히 오페라 '반크 반'은 헝가리에 방문한다면 반드시 관람해야 할 '헝가리 국민오페라'로 손꼽힐 만큼 헝가리 국민에게는 친숙하고 유명한 오페라다. 

이번 공연은 독일 브레멘극장 수석지휘자(1987~1995)와 독일 트리어극장 음악감독(1995~2008) 등을 역임한 헝가리 지휘자 이쉬트완 데네쉬가 지휘를 맡는다. 또 헝가리 국립오페라극장에서 챔버가수상(2017/18시즌)을 수상한 테너 라솔로 볼디자르, 현지 공연에서 동역으로 열연했던 바리톤 바코니 마르셀, 지난 제16회 대구국제오페라축제 오페라 콘체르탄테 '살로메'에서 헤로디아스 역으로 열연한 메조소프라노 일디코 콤로시 등 현지의 실력파 출연진들이 대거 내한한다. 여기에다 헝가리 국립오페라극장 소속 오케스트라와 합창단이 대구오페라하우스의 상주단체인 디오오케스트라와 메트로폴리탄오페라콰이어와 협연할 예정으로, 진정한 의미에서의 문화예술 교류를 이끌어 낼 것으로 보인다. 

대구오페라하우스는 양국 수교 30주년의 역사적인 시작을 알린 이번 '반크 반' 공연에 이어, 오는 4월 창작 오페라 '능소화 하늘꽃'으로 헝가리 국립오페라 에르켈 극장에 진출한다. 

오페라 콘체르탄테 '반크 반' 공연은 무료로, 1월 7일 오후 2시부터 대구오페라하우스 홈페이지(http://www.daeguoperahouse.org)를 통해 선착순 400석을 배부한다. 1인 2매까지 신청이 가능하다. 문의 053)666-6000.

이지순 기자  sunjin012@ctmagazine.kr

<저작권자 © 컬쳐매거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지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